상단여백
HOME 경제 금융
김기식 금감원장 "여비서 특혜 안줘"
  • 이미숙 기자
  • 승인 2018.04.09 17:07
  • 댓글 0
<사진=뉴시스>

[이코리아]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이 2015년 대외경제정책연구원(KIEP) 지원을 받아 미국과 유럽 출장에 동행했던 사람이 경제인문사회연구회 및 산하 연구기관을 총괄 담당하는 정책 비서가 아니라 당시 20대의 여성 인턴이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9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이와 같은 사실을 밝히며 “여비서 인턴은 수행이후 2015년 6월 9급 비서로, 또 8개월뒤인 2016년 2월에는 7급 비서로 승진 임명됐다”고 주장했다.

이어 “통상 정책업무 비서는 보좌관급이나 비서관급이 수행한다. 정책비서로 인턴을 고용했다는 것 자체가 앞뒤가 안 맞는 말”이라고 주장했다.

김 원내대표는 또 “김 원장은 스스로 갑질 외유 사실은 시인하면서도 처음부터 끝까지 변명으로 초지일관한다. 더 가관인 것은 청와대는 한술 더 떠 임명철회가 없다는 식의 오만작태를 벌이고 있다. 금융권 감독 수장으로 누구보다 높은 도덕성이 요구되는 자리인데 갑질과 삥뜯기 달인을 버젓이 앉힌 것이 문재인 대통령께서 말씀한 정의롭고 공정한 사회인가. 만약 문 대통령이 김 원장의 임명철회를 하지 않는다면 한국당은 검찰에 고발할 수 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김기식 원장은 해명자료를 내고 반박했다. 김 원장은 “해당 비서는 인턴 채용 당시 석사 학위를 취득했고 박사 학위 과정 진학을 염두에 두고 있어서 연구기관을 소관하는 경제인문사회연구회를 담당하도록 했다. 해당 비서는 단순 행정업무 보조가 아닌 정책업무 보좌를 담당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여비서 초고속 증진 주장에 대해서는 "의원 임기 후반에 결원이 생길 때마다 주로 내부 승진을 시켰다. 해당 비서뿐 아니라 다른 인턴도 정식 비서로 승진해 특혜가 전혀 아니다"고 주장했다.

이미숙 기자  iris01234@hanmail.net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한국당
한국당 "성희롱 사과하라" VS 문희상 "임이자 자해공갈"
KT 명예퇴직자 158명, 해고무효 소송 제기
KT 명예퇴직자 158명, 해고무효 소송 제기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