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조성규, 고 조민기 문상 후 남긴 말
  • 배소현 인턴기자
  • 승인 2018.03.12 11:49
  • 댓글 0
<사진=배우 조성규씨 페이스북에 올라온 글 갈무리>

[이코리아] 배우 조성규가 고 조민기의 빈소를 찾은 후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조성규는 12일 자신의 SNS에 “어제 오늘, 조민기 빈소에 다녀왔다. 하지만 그가 28년간 쌓아온 연기자 인생의 그 인연은 어느 자리에도 없었다. 뭐가 그리 두려운가? 조민기의 죄는 죄이고, 그와의 인연은 인연인데. 아니, 경조사 때마다 카메라만 쫓던 그 많은 연기자는 다 어디로 갔는가? 연예계의 분 바른 모습을 보는 듯했다”라며 빈소를 찾지 않은 동료 배우들을 비난했다,

해당 글은 온라인 상에서 빠르게 퍼지며, 논란이 되고 있다. 일부 네티즌들은 “이런 글은 그분으로 인해 상처를 받은 분들에게 예의가 아닌 것 같다”, “혼자만 분위기 파악 못한다”, “텅 빈 빈소의 안타까움은 이해하나, (이를 이유로) 연기자들을 비판할 수는 없다”라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조성규는 1981년 프로권투선수로 데뷔해 활동한 뒤 드라마 ‘사랑이 꽃피는 나무’에서 권투선수 역할을 맡은 것을 계기로 배우로 전업했다. 이후 드라마 ‘미워도 다시 한번’,‘야망의 전설’,‘청춘의 덫’,‘대추나무 사랑 걸렸네’,‘전설의 고향’,‘태조왕건’ 등에 출연했다.

배소현 인턴기자  bae_4805@naver.com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소현 인턴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한국당
한국당 "성희롱 사과하라" VS 문희상 "임이자 자해공갈"
KT 명예퇴직자 158명, 해고무효 소송 제기
KT 명예퇴직자 158명, 해고무효 소송 제기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