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김윤옥여사 거액 뇌물 든 명품백 수수 정황
  • 이두익 기자
  • 승인 2018.03.12 10:20
  • 댓글 0
<사진=뉴시스>

[이코리아] 이명박 전 대통령의 부인 김윤옥 여사가 지난 2007년 대선 당시 미국 뉴욕 사업가로부터 거액의 돈다발이 든 명품백을 받은 정황을 사정당국이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MBC는 11일 사정당국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김윤옥 여사가 지난 2007년 대선 당시 뉴욕의 성공회 신부인 김 모 씨가 지인인 현지 사업가를 통해 김윤옥 여사에게 고가의 명품백을 전달했다"고 보도했다. MBC는 또 ”명품백 안에는 거액의 돈다발이 든 정황을 사정당국이 포착했다”고 전했다.

이 전 대통령 측은 문제가 될 것을 우려해 대선 투표일 전에 명품백을 돌려줬지만 이들의 이권 요구는 이 전 대통령이 청와대에 들어간 뒤에도 계속됐다. 이들은 김윤옥 여사에게 거액을 건넨 대사로 대선 전에는 후보 홍보물 인쇄를, 당선 뒤엔 국정홍보물 제작과 관련된 이권을 요구했다는 것.

대선 후에는 신부 김 모 씨와 사업가가 청와대까지 찾아와 약속 이행을 요구하며 심하게 따지는 일도 있었다.

MBC의 보도 내용은 앞서 정두언 전 새누리당 의원이 언급한 ‘경천동지할 일’과 유사한 맥락이다. 정 전 의원은 지난달 21일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 ‘경천동지 이야기’에서 “그거 돈 문제죠?”라고 묻자 “다 돈 문제겠죠.” “아들은 아니죠?” “아들 아닙니다” ”그럼 부인이죠?” “가능한 얘기죠” “그러면 부인이 돈으로 선거에 개입한 사건입니까?” “뭐 거기까지 하겠습니다”라고 말한 바 있다.

 

이두익 기자  ikmens@naver.com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두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한국당
한국당 "성희롱 사과하라" VS 문희상 "임이자 자해공갈"
KT 명예퇴직자 158명, 해고무효 소송 제기
KT 명예퇴직자 158명, 해고무효 소송 제기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