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靑 ‘김보름 청원’에 답변 “진상조사”
  • 이미숙 기자
  • 승인 2018.03.06 14:58
  • 댓글 0
<사진=청와대 국민 청원 갈무리>

[이코리아] 청와대가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스피드스케이팅 팀 추월 경기에서 빚어진 팀워크 논란과 관련해 진상을 조사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6일 김홍수 청와대 교육문화비서관은 청와대 SNS 방송인 ‘11시 50분 청와대입니다’에 출연해 팀 추월 종목에 출전한 ‘김보름, 박지우 선수의 자격박탈과 적폐 빙상연맹의 엄중 처벌을 청원합니다’에 대한 국민청원에 답했다. 김 비서관은 답변에서 “팀 추월 종목 팀워크 논란과 빙상연맹 부조리 등은 정부 차원에서 진상을 조사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번 청원은 지난달 19일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에 올라온 뒤 만 하루도 지나지 않아 공식 답변에 필요한 '한 달 내 20만 명 동의' 기준을 충족했다. 청원 마감일은 오는 21일이지만 해당 청원에 참여한 인원은 61만2537명으로 여전히 관심이 높은 상황이다.

김 비서관은 “전 세계인이 즐기는 동계올림픽에서 국민이 실망하는 일이 발생해 책임 있는 당국자의 한 사람으로서 국민에게 송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팀워크가 중요한 팀 추월 경기에서 아쉬움이 많았던 것 같다”고 말했다.

김 비서관은 “앞서 주무 부처인 문화체육관광부 도종환 장관은 ‘빙상연맹 자체의 자정노력이 선행돼야 한다’, ’스포츠공정인권위원회‘를 만들어 스포츠 비리 문제에 대한 정책 대안을 만들 것’이라고 밝혔다. 또, 문제가 된 여자 팀추월 사태에 대해서도‘ 진상 조사를 벌이겠다’고도 했다”며 “국민들이 걱정하신 부분을 포함해 국가대표 선발과 관리 문제점을 함께 살피겠다”고 강조했다.

김 비서관은 ▲쇼트트랙 코치가 심석희 선수를 폭행한 사건 ▲빙상연맹의 미숙한 행정으로 노선영 선수가 올림픽에 출전하지 못할 뻔 했던 사례 ▲올림픽 직전, 국가대표 훈련단에 만 26세 이하만 선발되도록 나이 제한 규정을 신설했다가 비판이 일자 철회한 일 등에 대해서도 진상 조사 뜻을 밝혓다.

김 비서관은 “예전에는 메달 숫자와 종합 순위가 가장 중요했다. 특히 금메달만 따면 그 과정의 문제점은 그냥 넘어가는 경향이 분명 있었다. 그러나 이제 국민들은 성적이나 결과보다 그 과정이 얼마나 공정했는지, 투명했는지 여부를 더 중요하게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정부는 물론 체육 단체들도 이 같은 변화를 분명하게 받아들여야 한다. 체육 단체들이 국민들의 눈높이에 맞춰 운영을 개선할 수 있도록 정부가 함께 할 수 있는 일을 모색하겠다. 국민들의 기대에 부응해 선수 등 선의의 피해자가 생기지 않도록 개선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이미숙 기자  iris01234@hanmail.net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한국당
한국당 "성희롱 사과하라" VS 문희상 "임이자 자해공갈"
KT 명예퇴직자 158명, 해고무효 소송 제기
KT 명예퇴직자 158명, 해고무효 소송 제기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