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두언 “김윤옥, 대선 때 사고쳐 MB 떨어질 뻔”
  • 송광호 기자
  • 승인 2018.03.02 11:28
  • 댓글 0
<사진=뉴시스>

[이코리아] 정두언 전 새누리당 의원이 이명박(MB) 전 대통령의 부인인 김윤옥 여사의 ‘큰 실수’를 언급해 비상한 관심을 끌고 있다.

서울신문 보도에 따르면, 17대 대통령 선거 때 당시 김윤옥 여사가 대선의 당락을 좌우할 ‘큰 실수’를 했고, 당시 이 후보 선거대책위원회 전략기획본부장이었던 정두언 전 의원이 ‘집권하면 편의를 제공하겠다’는 각서와 금품을 제공하고 무마했다는 것. 이들은 대선이 끝난 뒤 정 전 의원을 찾아와 약속 이행을 요구하는 등 김윤옥 여사를 압박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 전 의원의 폭로에 대한 정치권 반응도 즉각적으로 나왔다.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의원은 2일 SNS에 “김윤옥 여사, 대선 때 엄청난 실수…내 사재 털어 무마”라는 제목의 기사를 공유하면서 “정두언 전 의원이 진실을 밝힐 의무가 있다”말했다. 김윤옥 여사의 ‘실수’를 정 전 의원이 좋게 표현해서 실수라고 한 것이지 범죄에 다름없다는 것이다.

박 의원은 “정 전 의원은 주장을 들어보면 김윤옥 여사와 관련된 내용이 하나하나가 범죄에 해당된다”며 공개를 촉구했다.

정 전 의원은 지난달 JTBC와 인터뷰에서도 “17대 대선 과정에서 경천동지할 일들이 세 번 벌어졌는데 후유증이 대통령 당선 후까지 갔고 그걸 처리하는 과정에서 돈이 필요했다”고 밝혀 시청자들의 눈길을 끈 바 있다.

송광호 기자  koreanewstimes@ekoreanews.co.kr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광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한국당
한국당 "성희롱 사과하라" VS 문희상 "임이자 자해공갈"
KT 명예퇴직자 158명, 해고무효 소송 제기
KT 명예퇴직자 158명, 해고무효 소송 제기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