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또 압수수색, 최근 ‘5년간 4번째’
상태바
대우건설 또 압수수색, 최근 ‘5년간 4번째’
  • 이지은 기자
  • 승인 2018.01.09 15: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우건설 본사 전경. <사진=뉴시스>

[이코리아] 대우건설이 강남 재건축 아파트 조합원들에게 금품을 제공한 혐의로 압수수색을 당했다.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9일 서울 종로구 대우건설 본사에 수사관을 보내 회계장부와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 관련 자료를 압수했다.

대우건설은 서울 강남의 재건축 아파트 조합원들을 상대로 금품을 뿌린 혐의를 받고 있다. 대우건설의 재건축 아파트 금품 의혹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대우건설은 국내 대형건설사 중 대표적인 ‘압수수색 단골’에 속한다. 대우건설은 지난 2012년 북아현 1·3구역 재개발 과정에서 시공을 맡았으나 조합과 문제점이 포착돼 본사가 압수수색을 당했다.

2013년 5월에는 건설업자 윤 모씨의 성접대 의혹과 관련해 대우건설 본사가 압수수색 당했다. 경찰은 건설업자 윤 모 씨가 2010년 강원도 춘천 소재 골프장 공사의 하청을 수주하는 과정에서 브로커를 통해 시공사인 대우건설에 금품 로비를 한 정황을 포착하고 관련 증거 자료를 확보했다.

2013년 9월에는 비자금 조성 혐의로 본사가 또 압수수색 당했다. 당시 서울북부지검 형사6부는 대우건설 임원이 회삿돈으로 비자금을 조성하는 등 업무상 횡령 혐의로 대우건설 본사와 임원 자택을 압수수색했다.

이처럼 대우건설이 잦은 압수수색을 당하는 데에는 준법 의식이 결여된 때문이다. 대우건설이 주인없는 회사라는 점도 작용하는 것으로 보인다. 대우건설의 주 채권은행은 산업은행이다. 이 때문에 산업은행 출신 퇴직 임원이 대우건설 주요 경영진으로 참여하지만 다수 CEO가 크고 작은 비리에 휘말려 사법처리된 오명을 안고 있다.

이코리아 이지은 기자 qoalsgud00@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