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ICT
시민단체 “2만원대 요금제, 데이터 2GB 제공돼야”
  • 김윤진 기자
  • 승인 2018.01.04 22:43
  • 댓글 0

[이코리아] 추혜선 의원과 시민단체들이 이동통신 보편요금제의 데이터 제공량 확대를 촉구했다.

3일 추혜선 정의당 의원과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참여연대 등 시민단체 4곳은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정부가 제안한 월 요금 2만원, 음성 통화 200분, 데이터 1GB는 국민의 보편적 통신권을 보장하기에 턱없이 부족할 뿐 아니라 기존 요금제의 순차적 인하를 유도하기 어렵다”고 주장했다.

현재 이동통신 서비스 가입자의 월평균 데이터 사용량은 5.1GB에 달하고, 무제한 요금제 가입자를 제외한 월 평균 데이터 사용량은 1.8GB다. 이에 월 2만원대의 보편요금제 데이터 사용량을 1GB까지만 확대하는 것은 국민의 통신권 보장에 다다를 수 없다는 지적이다.

이들은 “가계통신비 정책협의회에서는 기존 제공량을 대폭 확대하는 방향으로 논의가 진행돼야 한다"며 "통신사도 국민의 과도한 통신비 부담에 대한 책임을 통감하고, 보편요금제 반대 입장을 철회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최소한 2만원대 요금제에 음성 통화, 문자메시지 무제한, 데이터 2GB 제공이 확보돼야 한다”며 “올 상반기 내 적정 수준의 보편요금제 도입이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추 의원은 보편요금제 법안의 논의도 속히 이뤄져야 한다고 당부했다. 추 의원은 지난해 6월 보편요금제 도입을 위한 전기통신사업법 개정안을 대표 발의한 바 있다.

김윤진 기자  ioonin33@naver.com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윤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마스크 벗은 진주 살해범 “나도 억울하다”
마스크 벗은 진주 살해범 “나도 억울하다”
게임업계 글로벌 매출 Top 25, 한국업체 3곳  랭크
게임업계 글로벌 매출 Top 25, 한국업체 3곳 랭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