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 서울모터쇼]11일간 대장정 마치고 폐막…관람객 105만명
상태바
[2013 서울모터쇼]11일간 대장정 마치고 폐막…관람객 105만명
  • 김태엽 기자
  • 승인 2013.04.08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달 28일 프레스데이를 시작으로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2013 서울모터쇼'가 7일 11일간의 일정을 마치고 막을 내렸다.

8일 서울모터쇼조직위원회에 따르면 마지막 날인 7일에만 18만명의 관람객이 방문하면서 총 관람객 수 105만명으로 최종 마무리됐다.

주말 우천과 강풍 등으로 당초 예상한 관람객 수에는 못 미쳤지만 역대 최대 관람 기록을 세웠다.

이번 모터쇼는 킨텍스 제 2전시장 개장, 14개국 384개 업체의 참여로 전시 면적과 참가 업체 수 역시 최대였다.

또 애프터마켓특별관을 두어 용품과 정비기기 등 자동차 전시와 함께 모터쇼의 범위를 자동차 애프터마켓으로까지 확장시켜 자동차 산업 전반을 아우르는 성공적인 모터쇼로 자리 잡았다.

아울러 월드 프리미어(세계 최초 공개) 차량 9대를 비롯해 45대의 신차를 공개했고, 하이브리드와 전기자동차 등 36대의 친환경 자동차와 미래형 자동차인 콘셉트카 15대가 전시됐다. 고성능·고효율의 소형차가 강세를 보였고, 캠핑을 비롯한 레저용 차량에도 관람객들의 관심도 집중됐다.

지난 6~7일에는 수입차 채용박람회가 열려 자동차 산업으로의 진출을 희망하는 젊은 재원들을 위한 발판을 마련했다. 이번 채용박람회는 39개 공식딜러사가 참여하고 2000여명이 지원해 참여 열기가 뜨거웠다.

조직위에 따르면 고용·생산·관광·운송 등 2013서울모터쇼에서 파급되는 경제 효과는 1조원에 달하며, 41개국으로부터 해외바이어 1만4311명이 방문해 14억3850만 달러의 수출 상담을 달성했다.

조직위 관계자는 "앞으로 서울모터쇼가 100만 관람객 시대의 정착을 알린 만큼 앞으로 월드 프리미어급 신차와 콘셉트카가 많이 출품 될 수 있도록 유도하겠다"며 "자동차업계 CEO들이 한 데 모이는 국제적 포럼 개최, 관람객과 함께할 수 있는 다양한 콘텐츠 개발 등 내실을 다지는 데 힘써 10회째를 맞는 2015년에는 서울모터쇼가 세계 4대 모터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