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가 너무 올랐다"…소비자 86.8% "소비 줄일 것"
상태바
"물가 너무 올랐다"…소비자 86.8% "소비 줄일 것"
  • 김태엽 기자
  • 승인 2013.04.08 08: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물가상승률은 안정됐지만 소비자들의 체감물가는 고공행진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8일 대한상공회의소가 발표한 '장바구니 물가동향' 자료에 따르면 서울·수도권 소비자 500명 중 95%가
"지난해보다 물가 수준이 높다"고 답했다.

소비자물가지수는 5개월 연속 전년동월대비 1% 대 상승률을 기록하며 안정적인 흐름을 보이고 있다.

하지만 소비자들이 체감하는 물가 수준은 여전히 높다.

응답자의 10명 중 8명은 "소비를 줄일 계획"이라고 답했다.

성별로 보면 남성 응답자의 53%(복수응답)가 '오락·취미·스포츠용품' 지출을 줄이겠다고 답했다. 이어 의복(45.6%), 음식료품(44.2%), 컴퓨터·통신기기(13.4%) 순으로 응답자가 많았다.

여성의 경우 응답자의 55.8%(복수응답)가 '의복' 구매 비용을 줄이겠다고 밝혔다. 이어 음식료(37.3%), 오락·취미·스포츠용품(33.6%), 화장품(23.0%) 순으로 나타났다.

절약형 소비방법은 '구매횟수를 줄인다'가 응답율 41.2%로 가장 많은 지지를 받았다.

이어 동일상품 최저가 구매(24.5%), 저가형 브랜드 상품 구매(14.4%) 등의 응답도 나왔다.

실제로 응답자 49.4%는 전년보다 1+1 행사, 가격할인 이벤트 등 판촉 프로모션을 이용하는 횟수를 늘렸다고 답했다.

대형마트 등에서 판매하는 저가형 자체브랜드(PB) 상품 구매를 늘렸다는 응답도 46.8%나 됐다.

김경종 대한상의 유통물류진흥원장은 "소비 위축 시기에는 유통업계와 제조업계가 긴밀한 협업을 통해 소비자들의 니즈에 부합하는 양질의 저가상품을 제공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