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길 “MB 해외 비밀계좌 단서 포착”
상태바
송영길 “MB 해외 비밀계좌 단서 포착”
  • 이두익 기자
  • 승인 2017.11.13 17:00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이코리아] 대통령직속 북방경제협력위원장을 맡고 있는 송영길 민주당 의원이 이명박 전 대통령의 해외 비밀계좌 및 리베이트 의혹을 제기했다.

송 의원은 13일 YTN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다스 문제, BBK 문제에, 이명박 대통령이 비밀 해외계좌를 통해 자금 운용한 것을 일부 단서를 지금 찾고 있다. 이것은 반드시 밝혀져 사법 정의를 실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전 대통령이 문재인 정부의 적폐청산에 대해 “감정풀이나 정치보복이 아니냐는 의심이 들기 시작했다”고 비판한 것과 관련해 송 의원은 “그 얘길 들으면서 분노를 느꼈다. 지난 정권 때 노무현 대통령 시골에 가서 살고 계시는 분을 그렇게 잡아다가 구속을 시키려고 소환하고 온 TV에 생중계를 하고 온 망신을 주고서, 국정원 시켜서 논두렁에 시계를 버렸다는 유언비어까지 날포하고. 결국 죽음에 몰게 한 사람이 누구냐”며 “이것은 정치보복의 문제가 아니라 20조가 넘는 자원을 낭비하고 4대강부터 시작해서 여러 가지 국방 비리나, 이것들은 나라를 바로 세우기 위해서 반드시 밝혀야 하는 문제다. 특히 국정원 등 정보기관을 사적인 정치도구로 악용한 것은 국가안보에 중대한 위해를 미치는 일종의 반역행위다”라며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이 전 대통령의 리베이트 의혹에 대해 송 의원은 “어떤 형태로 리베이트를 받아서 그 돈을 해외에서 계좌에서 움직이는 단서들이 보이고 있기 때문에 이것은 추적해 밝혀져야 한다”고 말했다. 송 의원은 또 이 전 대통령의 해외계좌에 대해 “국정감사를 준비하면서 해외 계좌를 조사했다. 사법당국도 조사 중인 것으로 안다. 어느 정도 구체성이 있으며 앞으로 밝혀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 전 대통령의 측근인 이재오 늘푸른한국당 대표는 “MB가 동네잡범이냐”며 검찰 수사가 부당함을 주장했다. 이 대표는 13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인터뷰에서 “이명박 전 대통령이 의심을 받는 것이 댓글을 지시했냐, 보고받았냐 이런 것 아니냐. 부패 혐의도 아니고. 대통령이 직무 차원에서 산하기관에 지시를 한 것을 놓고 조사를 하는 것 자체가 무리다”라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민수 2017-11-14 10:42:01
논두렁에 시계버린건 팩트이구먼 뭔 소리여

subbyh 2017-11-13 19:00:14
범죄 질의 더러움이 동네 잡범만도 못하니까 문제지!!!!

늘푸른 2017-11-13 18:36:39
동네 잡범이냐? 아니지요...양아치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