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소셜 스토리
[따뜻한 이야기] ‘이색 기부’ 식당 오수옥씨
  • 이지은 기자
  • 승인 2017.11.13 10:09
  • 댓글 0
<사진설명=나연식당 천정에는 각종 돈과 명함이 붙어있다>

[이코리아] “봉사는 기쁨, 나도 살고 이웃도 행복해져”

수원시 권선종합시장에는 이색 기부를 실천하는 가게가 있다. 수원 권선종합시장 215호에 위치한 나연식당 오수옥 씨가 그 주인공이다.

12일 나연식당 안으로 들어서니 오씨가 열심히 닭볶음탕을 만들고 있었다. 6평 남짓한 식당 안에는 5개 테이블이 놓여 있었다. 벽면에는 각종 사진과 표창장, 기부금 증서 등이 걸려 있었다. 손님들이 붙이고 간 명함, 사인, 낙서가 눈에 띄었다. 그중 가장 눈길을 끈 장면은 천정이었다.

세상에, 식당 천정에 돈이 덕지덕지 붙어 있다니, 설마 진짜 돈은 아니겠지. 그런 생각도 잠깐. 자세히 살펴보니 진짜 지폐다. 천원 권 지폐부터 오천원 만원 오만원 권까지 다양하다. 달러와 위안화 엔화도 붙어 있었다. 이 많은 돈이 어떻게 천정에 붙어 있을까. 사연을 직접 들어봤다.

오수옥씨는 “식당 문을 연지 10년 쯤 된다. 어느 날  손님께서 ‘음식이 맛있다’며 팁’을 주고 가셨다. 그 돈을 주머니에 넣지 않고 천장에 붙였다. 그걸 보고 손님들이 하나 둘씩 돈을 붙이기 시작했다. 그렇게 천장에 붙인 돈을 그냥 쓸 수가 없어서 어디에 쓸까 고민하다가 주민센터를 찾아가 기부했다”고 말했다.

오씨는 이어 “처음에는 손님들이 재미로 하셨는데 그 돈을 모아 기부를 했다는 말을 듣고 동참하는 분들이 점점 늘었다. 음식을 안 먹어도 가게 앞을 지나가다가 기부하라며 돈을 붙여 놓고 가는 분들도 계신다. 기부는 내가 한 게 아니라 손님들이 하신 거고, 나는 심부름한 거 밖에 없다”며 쑥스러워했다.

그런데 가만히 보니 천정이 제법 높다. 보통 키의 사람이 손을 뻗어도 닿지 않을 높이다. 돈을 어떻게 붙였을까, 궁금해 물어보니 긴 나무막대를 가져 오신다.

<사진=수원 권선종합시장 215호 나연식당>

“이것이 돈 붙이는 도구여”

오씨가 150~200㎝ 가량의 나무막대기 2개를 보여주었다. 그 중 하나는 부러져 있었다. 식당 손님 한 분이 돈 붙이는데 사용하라면서 나무를 갖다 줬단다. 자세히 보니 나무 막대기 끝에 자석이 붙어 있었다. 오 씨가 가르쳐주는 방식대로 직접 해봤다. 거금(?) 오천원을 꺼낸 뒤 압정에 꽂고 천장에 갖다 댔더니 딱 붙었다. 기부가 완성되는 순간이었다.

수거 시점이 궁금해 물어봤다. 오씨는 “돈이 천장에 빼곡하게 붙여지면 그때 수거한다. 한번 수거할 때 15~20만원 정도 된다. 이렇게 모아서 설, 추석, 대보름 때 기부한다. 기부할 때 나도 좀 보태서 40~50만원 정도 한다”고 말했다.

같은 기부라도 아이디어가 기발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만약 천정에 돈을 붙이지 않았다면 기부에 동참하는 사람들의 수가 적지 않았을까. 지금까지 기부한 돈은 얼마나 될까.

오씨는 “올해로 9년째다. 총 기부한 금액은 계산을 안 해 봐서 잘 모르겠다. 기부는 이 동네 분들이 십시일반 마음을 모아 하는 것이지 나 혼자 하는 건 아니다. 기부할 때가 오면 근처 사장님들도 오셔서 돈을 보태신다. 그렇게 기부한 돈이 좋은 일에 쓰인다니 흐뭇하다”고 말했다.

오씨의 기부 자세는 일상생활에서도 실천된다. 2년 전 부터는 희망릴레이에 동참해 매월 2만5천원씩 기부하고 어려운 이웃에 반찬 봉사활동도 해오고 있다. 오씨는 “봉사는 기쁨이다. 봉사를 하지 않으면 몸이 아프다. 봉사에 참여하면 나도 살고 가족들도 행복해 한다. 이 얼마나 좋은 일인가”라고 말했다.

이지은 기자  koreanewstimes@ekoreanews.co.kr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문대통령
문대통령 "김학의 장자연 버닝썬 사건 엄중 수사해야"
“샤오미, 폴더블폰 2분기 출시 가격은 갤럭시 폴드 반값”
“샤오미, 폴더블폰 2분기 출시 가격은 갤럭시 폴드 반값”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