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사회적기업제품 우선 구매제 ‘산자부 외면’김정훈 의원 “핵심부처인데도 구매 실적 저조”
  • 최윤정 기자
  • 승인 2017.09.27 10:30
  • 댓글 0
<표=김정훈 의원실 제공>

[이코리아] 고용노동부와 기획재정부가 장애인 등 취약 계층의 일자리 창출과 자립을 위한 사회적기업 제품 우선구매제도를 권장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주무부처인 산업통상자원부 및 소관기관들은 이를 제대로 지키지 않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김정훈 자유한국당 의원이 공공기관 사회적기업 제품 구매실적 및 구매계획」과「사회적기업제품 우선구매 실적」을 분석한 결과, 지난 2012년~2016년까지 산업통상자원부와 소관기관들의 사회적기업제품 구매액은 3,063억4,710만원으로 같은 기간 전체 총 구매액(37조7,386억2,900만원)의 0.81%에 불과했다. 이를 년도별로 살펴보면, 2012년 0.55%, 2013년 0.49%, 2014년 0.44%, 2015년 1.08%, 2016년 1.39% 순이었다.

고용노동부가 공개한 「2016년 사회적기업 제품 구매실적 및 2017년 구매계획」에는 산업통상자원부가 실적과 계획이 ‘0’으로 나와 있다. 이는 산업통상자원부가 시스템 입력 누락 실수로 기간 내 미제출로 표기돼 있기 때문이다.

기획재정부는 『공기업․준정부기관 정부권장정책 지표 평가기준 및 방법』에서 사회적기업 생산품 우선구매 이행도에 대한 평가지표를 ‘당해년도 재화 및 서비스 구매 총액 대비 사회적기업 제품 구매액 비율 3%(만점)로 두고 있다. 2016년 산업통상자원부 및 소관기관 구매 총액 대비 사회적기업 제품 구매액 비율이 3% 이상인 기관은 18개(32.1%) 기관에 불과했다.

산업통상자원부와 소관기관들이 고용노동부에 제출한 사회적기업 제품 구매계획안을 살펴보면, 서비스 구매 총액은 8조3,313억4,200만원인 반면 사회적기업 제품 구매액은 1,160억8,6,00만원으로 사회적기업 제품 구매율이 1.39%밖에 되지 않았다.

특히 산업통상자원부의 2016년 사회적기업 제품 구매율은 0.42%(2억500만원/484억4,800만원)로 전체 평균(1.39%)보다도 훨씬 낮았다. 올해 산업통상자원부가 계획한 사회적기업 제품 구매율 역시 전체 0.45%로 평균(1.39%) 보다 낮았다.

지난 5년간 산업통상자원부의 사회적기업 제품 구매율을 살펴보면, 2012년 1.07%, 2013년 0.22%, 2014년 0.74%, 2015년 1.88%, 2016년 0.42% 수준이었다.

김정훈 의원은 “사회적기업이 생산한 제품의 안정적 생산과 인식 제고를 위해 정부기관이 나서 우선 구매하는 것을 권장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핵심 부처인 산업통상자원부와 소관기관들의 구매실적이 낮은 것은 부끄러운 일이다”라 개선을 촉구했다. 김 의원은 또 “고용노동부 등 관련 부처는 현권고 수준인 사회적기업 제품 우선구매 제도의 법제화를 검토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최윤정 기자  chy0628@hanmail.net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윤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마스크 벗은 진주 살해범 “나도 억울하다”
마스크 벗은 진주 살해범 “나도 억울하다”
게임업계 글로벌 매출 Top 25, 한국업체 3곳  랭크
게임업계 글로벌 매출 Top 25, 한국업체 3곳 랭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