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산업 특혜 의혹 규명하라’ 시민단체 촉구
상태바
‘금호산업 특혜 의혹 규명하라’ 시민단체 촉구
  • 최윤정 기자
  • 승인 2017.09.26 1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코리아] 금호산업이 전남 여수시에서 이름이 거듭 거론되고 있다. 전남 여수시가 600여억원 규모의 둔덕‧학용 고도정수처리시설 사업 추진 과정에서 불거지 특혜 수주 의혹이 금호산업을 향하고 있기 때문이다.

금호산업 측은 특혜는 없었다며 억울해하고 있지만 여수에서는 시의회와 시민단체를 중심으로 입찰 과정에 의문을 제기하고 있어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논란은 여수시가 둔덕·학용 정수장의 40년 된 모래여과 방식의 정수처리 시설을 신기술인 막여과 방식으로 변경, 지난 2013년 금호산업이 수주를 따내면서 촉발됐다.

시가 선택한 막여과 방식 채택이 부적절하다는 의견 등이 부딪히면서 해당사업은 사업추진 시작부터 잡음이 끊이지 않았다. 공법적용 문제는 경찰의 수사결과 문제가 없는 것으로 일단락 났지만 신기술 협약체결 시 기준에 맞지 않은 하도급률 적용이 문제가 됐다. 이에 시는 지난 2월에는 감사원으로부터 관련 공무원의 주의 처분 요구를 받았다.

여수시의회와 시민단체는 금호산업 특혜 의혹을 제기하면서 전면 재검토할 것을 주장하고 있다. 하지만 여수시는 국비보조 당시 막여과공법으로 결정돼 변경이 불가능하다는 입장이다. 시는 금호산업㈜의 막여과 신기술을 사용하되 신기술 외 공사는 조달청에 공개입찰하는 방식으로 해법을 모색하고 있다.

시와 금호산업간 특혜 의혹을 제기했던 송하진 여수시의회 의원은 최근 열린 임시회에서 “감사원으로부터 감사를 받아 공무원 징계 후 협약을 해지했음에도 금호산업과 160억원의 수의계약을 맺도록 분리 발주를 의뢰한 사실이 드러났다”며 재차 사업 전면 재검토를 요구했다. 이어 “신기술을 구실로 특정업체와 계약을 맺기 위해 온갖 편법을 동원하고, 이마저도 뜻대로 되지 않자 기존 협약을 해지하고 전혀 다른 계약을 체결하면서 공사 건을 물품 건으로 관급계약으로 바꿔 추진하는 것은 신기술 도입이란 명분과도 맞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여수시민협도 지난 19일 성명서를 내고 “다양한 특혜 의혹과 감사원에서 이미 지적한 사항으로 징계를 받았음에도 불구하고 또 다시 사업명칭만 바꿔서 추진한다는 것은 분명하게 잘못된 행정”이라며 “여수시 주장이 맞다면 투명하게 공개해서 시민을 설득시키고, 시 의원이 요구한 자료를 모두 공개할 것”을 촉구했다.

금호산업은 특혜 의혹을 부인했다. 금호산업측은 <이코리아>와 통화에서 “공법 선정 응모를 통해 당사가 선정된 것이다”며 ‘20억원이 선투입된 사업장이다. 미계약 상태로 사업 추진이 지연되고 있다. 우리도 손해를 보고 있다“고 말했다.

금호산업측은 또 “시민단체가 제기한 특혜 의혹은 경찰 조사 등을 통해 혐의 없음으로 나왔다. 우리로서는 잘못한 것이 없는 만큼 여수시 입장을 지켜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코리아 최윤정 기자 chy0628@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