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 "개성공단 재가동으로 남북관계 정상화해야"
상태바
박정 "개성공단 재가동으로 남북관계 정상화해야"
  • 최정 기자
  • 승인 2017.03.30 1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코리아] = 더불어민주당 박정 의원은 30일 원내대책회의 현안 발언에서 개성공단을 조속히 가동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개성공단은 지난해 2월 전격 폐쇄됐지만 이는 관계 부처 협의를 통한 결정이 아니며 주무 부처인 통일부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폐쇄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개성공단 폐쇄로 인한 피해액이 1조 5000억원에 이르고 있지만 보상은 3분의 1 수준에 머물러 있다. 무엇보다 남북 경제협력과 동북아 평화의 완충지라는 상징적 역할이 사라졌다는 것이 문제라는 지적이다.

박정 의원은 "지난 2013년 개성공단이 정상화될 당시 남북은 어떤 경우라도 공단의 정상적인 운영을 보장한다고 확인했지만 이를 믿은 입주기업들은 현재 기업존립이 어려워진 상황"이라며 "정부는 개성공단 재가동 준비를 시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대선 후보들도 접경지역에 경제특구, 평화특구 설치를 공약으로 내세우고 있는 만큼 남북관계 정상화를 위해 노력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