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당, '최저임금 1만원' 촉구 단식 돌입…"국회 책임져야"
상태바
노동당, '최저임금 1만원' 촉구 단식 돌입…"국회 책임져야"
  • 최동희 기자
  • 승인 2016.06.20 1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동당, 알바노조 등이 국회의사당 앞에서 최저임금 1만원 인상을 위한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노동당)

[이코리아] = 최저임금에 대한 심의가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최저임금 1만원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노동당은 20일 오전 국회의사당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저임금 1만원 실현을 위한 국회 및 정당들의 응답을 촉구했다.

이날 노동당은 20대 국회 환경노동위 소속 국회의원에게 최저임금제에 관한 면담과 국회의원들이 내세웠던 공약에 따라 최저임금 인상에 동참해 달라고 요청했다.

기자회견에 참석한 민주노총 김종인 부위원장은 "지금 최저임금위원회가 진행 중이다. 매년 그래 온 것처럼 사용자 측은 올해도 '경제가 어렵다', '자영업자가 다 망한다'며 핑계를 대고 동경을 주장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올해 기업의 사내 유보금이 1200조원에 달한다고 한다. 경제가 어렵고 자영업자가 살기 힘들고 노동자들이 죽어 나가는 것은 대기업의 갑질 때문"이라며 "이제 국회가 원구성을 했으니 제 역할을 해야 한다"고 최저임금위원회의 경영자 측을 비판했다.

사회변혁 노동자당 이종회 대표는 "해마다 그래왔듯 올해도 숫자놀음이 시작됐다. 최저임금위원회가 논의하는 최저임금에 대한 논의에는 인간다운 삶, 인간의 존엄 등은 없다"며 "한국 사회에 돈이 없는 게 아니다. 재벌은 500조원 이상의 돈을 쥐고 있다. 재벌이 독점하는 이런 구조를 해결하면 최저임금도 올릴 수 있다"고 말했다.

노동당, 알바노조 등 최저임금 1만원 인상을 위한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노동당)

이들은 20대 총선에서 대다수 야당들은 시급 1만원을, 여당은 대폭 인상을 약속했지만 정작 국회는 공약 실천의 노력이 보이지 않는다며 비판했다.

맘 편히 장사하고픈 상인 모임의 조윤 활동가는 "자영업자들이 살기 힘든 것은 최저임금이 높아서가 아니다. 자영업자들이 힘든 원인은 과도하게 임대료를 인상해온 건물주에게 있다. 그리고 높은 로열티와 수수료 등이 문제"라며 "최저임금이 1만 원으로 오르면 자영업자들이 힘겨워진다는 것은 핑계다. 누구도 자영업자의 삶을 핑계 대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국회 앞에서 5일간 단식 농성을 이어온 알바노조 박정훈 위원장은 "노동자들의 가슴 아픈 현실을 바꾸고자 이 자리에서 단식을 진행 중이다. 많은 사람이 함께해 꼭 최저임금을 1만원으로 인상할 수 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한편 기자회견 이후 구교현 대표는 국회 앞에서 단식 농성과 무기한 연속 정당연설회를 진행할 예정이다.

구교현 대표는 "현재 국회 앞에는 아르바이트 노동조합 박종훈 위원장이 '1만 시간 단식'농성을 진행 중이며 이에 대한 지지한다"며 "최저임금 1만 원을 위한 행동에 함께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