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차세대 전력 '마이크로그리드'…소규모 지역 자급자족 가능
  • 이동우 기자
  • 승인 2015.10.17 10:12
  • 댓글 0

마이크로그리드 산업의 원천기술 확보와 새로운 에너지 창출을 모색하기 위한 토론회가 지난 14일 국회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열렸다. (사진=전하진 의원실 제공)

마이크로그리드 산업의 원천기술 확보와 새로운 에너지 창출을 모색하기 위한 토론회가 지난 14일 국회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열렸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위원회 전하진 의원(새누리당)이 주최하고 기초전력연구원의 주관으로 개최된 토론회는 산업통상자원부,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 등 정부, 산·학·연 관계자 400여 명이 참석했다.

마이크로그리드(Microgrid)는 태양광·풍력 등 기존 전력망에 정보기술(IT)을 융합해 에너지 효율을 최적화시킨 차세대 전력체계로 소규모 지역에 전력을 자급자족 할 수 있게 해준다.

이에 도서·산간지역, 오지, 탈(脫)원전을 추진하는 여러 국가에서 마이크로그리드 도입을 검토하고 있다.

전하진 의원은 “마이크로그리드가 확산되면 더 이상 대형발전, 송전에 따른 사회갈등과 비용, 환경 피해 등을 줄일 수 있을 것”이라며 "마이크로그리드 시장은 2020년까지 약 58조원 규모로 성장할 것이다. 이 중 캠퍼스를 대상으로 하는 마이크로그리드가 전체 시장의 42%를 차지한다”고 말했다.

이어 “마이크로그리드 산업 발전을 위해 민간과 정부, 각계 전문가들의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이동우 기자  dwlee83@hanmail.net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동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마스크 벗은 진주 살해범 “나도 억울하다”
마스크 벗은 진주 살해범 “나도 억울하다”
게임업계 글로벌 매출 Top 25, 한국업체 3곳  랭크
게임업계 글로벌 매출 Top 25, 한국업체 3곳 랭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