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금융
상반기 실적…체크카드 '방긋' 신용카드 '울상'
  • 최동희 기자
  • 승인 2015.10.15 21:48
  • 댓글 0
신용·체크카드수와 회원수 현황. (자료=금융감독원)

지난 상반기 체크카드 수가 1억420만장을 기록하면서 전년에 이어 증가세를 보이고 있는 반면 신용카드는 휴면카드가 줄어들면서 감소세를 이어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금융감독원은 지난 6월 말 기준 체크카드 발급수가 1억420만장으로 작년 말 보다 343만장이 증가했다고 밝혔다.

같은 기간 신용카드 발급수는 9229만장으로 3만장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전체 신용카드 중 9%를 차지하는 휴면카드가 107만장이나 줄어들었기 때문이라는 게 금감원의 설명이다. 신용카드 회원수도 지난해보다 1만명 감소했다.

신용카드와 체크카드를 사용한 총 구매실적은 318조6000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22조2000억원(7.5%) 늘었다. 특히 체크카드 이용실적은 작년보다 16.5%나 증가했다.

이에 따라 전체 구매실적 중 체크카드 비중이 1.5%포인트 상승한 19.5%를 차지했다.

다만 신용판매와 카드대출 등 카드자산은 83조1000억원으로, 신용판매 자산이 감소하면서 전년말 대비 2조1000억원(2.5%) 감소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카드사의 수익성, 건전성, 영업상황과 리스크 요인에 대한 모니터링을 지속할 예정"이라며 "외형확대 위주의 영업행태를 탈피하고, 소비자의 권익을 존중하는 경영문화를 정착해나가도록 지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동희 기자  t578@ekoreanews.co.kr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동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마스크 벗은 진주 살해범 “나도 억울하다”
마스크 벗은 진주 살해범 “나도 억울하다”
게임업계 글로벌 매출 Top 25, 한국업체 3곳  랭크
게임업계 글로벌 매출 Top 25, 한국업체 3곳 랭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