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제조업 82% "국제유가 상승으로 피해 입어"
  • 조진성 기자
  • 승인 2012.03.12 14:56
  • 댓글 0

【서울=이코리아】최근 국제유가가 급등하면서 국내기업 10곳 중 8곳은 피해를 보고 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12일 대한상공회의소(회장 손경식)에 따르면 최근 전국 제조업체 300여개사를 대상으로 '국제유가 상승에 따른 기업 피해'를 조사한 결과 응답기업 81.6%가 '국제유가 상승으로 피해를 입었다'고 답했다.

특히 '피해가 매우 심각하다'는 응답이 대기업(9.4%)보다 중소기업(23.9%)에서 많이 나와 중소기업이 받는 타격이 더 큰 것으로 드러났다.

구체적인 피해 내용은 '생산비용 상승에 따른 채산성 악화'(50.2%, 복수응답), '원료가격 상승에 의한 자금난'(39.8%), '제품가격 인상에 따른 가격경쟁력 저하'(29.1%) 순으로 나타났다.

'실제 구매하거나 도입하는 유류가가 작년연말에 비해 어느 정도 상승했는지'를 묻는 질문에는 '10% 이하’라는 응답이 63.3%로 가장 많았지만 '11~20%'라는 응답도 23.3%에 달했다.

한편 유가 상승으로 어려움을 겪는 기업은 많지만 마땅한 대책을 마련하고 있는 기업은 거의 없었다.

응답기업 95.7%가 '국제유가 상승에 대한 별도의 대응책이 없다'고 답했으며, 국제유가 상승분을 제품가격에 반영하지 못했다는 답변도 78.4%에 달했다.

최근 국제 유가 상승 원인에 대해서는 '이란사태로 인한 원유 수송 제한에 대한 우려'(64.9%)를 꼽았으며, '신흥국 등을 중심으로 한 원유 수요 증가'(24.9%), '주요 산유국의 원유 생산 및 공급능력 한계'(14.1%), '과잉 유동성에 따른 투기수요'(6.9%) 순으로 답했다.

기업들은 국제유가 상승세가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내다봤는데, 올 상반기 동안 국제유가가 '계속 오를 것'으로 예상한 기업이 73.5%에 달했다.

국제유가 상승에 대응하기 위해 정부가 중점적으로 추진해야 할 정책과제로는 '유류세 인하'(57.4%), '정부 비축물량 공급 확대'(19.7%), '수입관세 인하'(17.7%), '산업용 원료 대상 개별소비세 면제'(14.1%)를 차례로 꼽았다.

대한상의 이동근 상근부회장은 "최근의 국제유가 상승으로 생산비용이 빠르게 상승하면서 특히 중소기업들이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정부는 유류세 인하와 비축물량 공급 확대 등을 검토해 유가 안정에 힘써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진성 기자  cjs@ekoreanews.co.kr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진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마스크 벗은 진주 살해범 “나도 억울하다”
마스크 벗은 진주 살해범 “나도 억울하다”
게임업계 글로벌 매출 Top 25, 한국업체 3곳  랭크
게임업계 글로벌 매출 Top 25, 한국업체 3곳 랭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