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학교폭력 피해 시, 강력한 형사 처벌 원한다 '51.6%'
  • 조진성 기자
  • 승인 2012.03.09 13:49
  • 댓글 0

   
 
【서울=이코리아】청소년 범죄행위가 사회적 관심으로 대두되고 있는 가운데 학교폭력과 관련한 의식조사에서 학교보다 부모와 경찰에 그 처분을 우선적으로 의뢰할 생각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9일 온라인 설문조사 전문기업 두잇서베이가 남녀 2062명을 대상으로 '학교폭력 예방'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학교폭력을 당했다면 누구에게 먼저 알리는 것이 좋으냐?'는 질문에는 부모(34.2%), 경찰(28.7%), 학교 선생님(23.1%)순으로 나타났다.

'자녀가 학교폭력을 당하고 있다면 어떻게 대처하겠느냐?'는 질문에는 47.5%의 응답자가 경찰에 신고한다고 응답했으며 학교에 통보후 처리를 의뢰하겠다는 응답자는 14.4%에 그쳤다.

가장 효과적인 학교 폭력 해결 방법으로는 가해자가 비록 미성년자일지라도 경찰에 신고해서 강력한 법적 처벌해야 한다(51.6%)는 대답이 압도적으로 높았고, 학교 내 CCTV설치 필요성도 12.2%나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자 중 닉네임 '행운맘'은 "처벌이 약해서 근절되지 않는 게 아닌가 싶어요. 나이불문하고 강력 처벌해야한다"고 전했고 'misolover'는 "미성년자라는 특권 때문인 것 같은데 가해자들의 엄중 처벌이 필요할 듯 싶네요"라고  지적했다.

이어 'laverna'는 "처벌이 문제가 아니고 왜 그래선 안 되는지를 알게 해줘야한다"며 "자신이 얼마나 큰 잘못을 저질렀는지 알게 되는 것이 가장 인도적이고 효과적인 처벌이 아닐까요"라는 의견을 보였다.
 

조진성 기자  cjs@ekoreanews.co.kr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진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마스크 벗은 진주 살해범 “나도 억울하다”
마스크 벗은 진주 살해범 “나도 억울하다”
게임업계 글로벌 매출 Top 25, 한국업체 3곳  랭크
게임업계 글로벌 매출 Top 25, 한국업체 3곳 랭크
여백
Back to Top